default_setNet1_2

'리모델링' 건설업계 알짜 사업 등극

기사승인 2020.07.21  14:45:32

공유
default_news_ad1

- 재건축 규제 강화 영향
대형사 사업 참여 빈도 증가

   
▲ 서울 한강변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박은영 기자] 국내 건설업계가 리모델링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재건축사업 규제 강화 영향 등에 따라 리모델링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건설사들이 늘고 있다.

재건축 사업의 경우 초과이익환수제와 2년 의무거주 요건 등이 신규 적용되는데 리모델링의 경우 이 같은 규제 적용 없이 내력벽을 보존하고 구조만 변경하는 시공방식으로 진행이 가능, 공사기간 또한 재건축 대비 훨씬 짧다는 장점이 있다.

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리모델링 사업은 과거 중소 건설사가 주로 수주에 나섰으나 올해 들어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 주택사업 가치가 높아지면서 대형사도 함께 뛰어드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27일 경기 용인 수지 보원아파트(1천700억원 규모) 리모델링 시공권을 확보했다. 해당 단지는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3층~지상 22층 7개동 총 711가구 아파트로 변모한다.

포스코건설은 25일 경기 수원 영통지구 삼성태영아파트에서 리모델링 사업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에는 경기 성남 한솔마을 5단지, 느티마을3·4단지 등 성남지역에서 다수의 리모델링 시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롯데건설은 현재 서울 양천구 목동우성 2차 등 서울 지역 리모델링 단지의 입찰전에 참여한 상황이다. 지난해에는 서울 서초 잠원갤럭시 1차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하기도 했다.

목동우성 2차 아파트 조합은 지난 13일 조합설립인가를 받았고 시공사 선정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단지는 용적률 286%의 수직·수평·별동증축 리모델링사업을 통해 지하 3층~지상 21층 1천311가구 규모로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GS건설 지난 12월 송파 삼전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송파 삼전아파트는 지하 4층~지상12층 1개동 138가구로 리모델링 된다.

GS건설은 같은 해 경기 광명시 철산아파트에서 'GS자이와 함께하는 리모델링사업 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해당 조합은 지난 5월 총회를 통해 조합을 구성, 이달 중 조합설립인가를 받을 것으로 예정됐다.

특히 대형 건설사들은 한강변, 서울도심 등 입지 장점을 보유한 리모델링 단지들을 위주로 입찰에 참여하고 있다.

서울 용산구 이촌현대의 경우 지난 2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를 개최한 결과 GS건설, 롯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대우건설 등 4개 건설사가 참석했다. 공사비는 총 2천728억원 규모로 조합에선 9월 시공사 입찰을 마감할 계획이다.

이촌현대 조합관계자는 “4개 건설사 모두 보증금 5억원을 사전 입금했다”며 “단지 앞에 한강이 위치하고 뒤로는 남산이 자리하고 있는데다 이촌역과 가까워 대형건설사가 입찰에 참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성수구 금호벽산아파트(1천707가구 규모)도 시공사 선정 절차를 준비하면서 업계 관심이 높은 단지로 꼽힌다.

금호벽산 조합 관계자는 “포스코건설과 롯데건설, 대림산업,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 등 대형사가 금호벽산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ey3132@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