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전자 주가, CAP 규제 벗어나 상승할까” 관심 집중

기사승인 2020.04.06  14:05:37

공유
default_news_ad1

- 증권가 “자금이탈 요인 제거돼 향후 주가 흐름에 긍정적” 전망
침체된 증시 고려해 재검토…22일까지 의견수렴 후 개선안 발표

   
 

[현대경제신문 이승용 기자] 삼성전자 주가에 부정적 요인으로 인식됐던 시가총액 비중 ‘30% 상한제 (CAP)' 규제가 사실상 철회된데 따라 향후 삼성전자의 주가 상승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거래소 인덱스사업부는 지난 2일 코스피200 지수 및 KRX300 지수 산출과 관련해 시총 비중 상한제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 수렴에 나선다고 밝혔다.

증권가는 이번 발표내용에 대해 사실상 코스피200 지수 내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비중과 관련해 ‘30% CAP’를 적용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다.

‘30% CAP’은 코스피200을 구성하는 종목 중 1개 종목의 시총 비중이 30%를 넘기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장치다. 주가지수가 특정 종목에 휘둘리는 것을 방지하고자 지난해 6월 도입됐다.

삼성전자가 코스피 200에서 차지하는 3개월 평균 비중은 약 32%로 CAP적용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

하지만 한국거래소는 코로나19로 국내증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CAP을 적용할 경우 코스피 200 지수에서 약 32%(KODEX 200 기준)의 비중을 차지하는 삼성전자의 패시브 자금(지수 추종 자금)이 이탈하게 되는 점을 고려해 이를 철회했다.

거래소는 22일까지 코스피200 지수 및 KRX300 지수 산출과 관련해 시총 비중 상한제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 수렴을 거쳐 최종 개선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증권가는 거래소의 이번 조치가 삼성전자 주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송승현 한국투자증권 연국원은 “거래소 개선안이 시행될 경우 가장 큰 수혜를 보는 종목은 삼성전자가 될 것이다"며 "6월 정기변경까지 삼성전자의 코스피200 내 비중이 현재 수준인 32%로 유지될 경우 캡 적용으로 인해 최대 1조5천억원으로 예상됐던 패시브 자금 유출에 대한 우려를 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도 “4월 말로 예상되는 삼성전자 30% CAP 규제 폐지가 확정되면 향후 삼성전자는 펀더멘털과 무관한 패시브 매도물량에 대한 우려 완화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다만 30% CAP 폐지가 외국인 투자자의 자금 흐름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판단도 있다.

송승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계 패시브 자금 중에서 한국 단일 지수보다 신흥시장 전체 지수를 추적하는 자금 규모가 월등히 크기 때문에 외국인의 수급 방향성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다”며 “외국계 자금들은 자국 규정에 따라 이미 삼성전자 비중을 조절해 왔기 때문에 이번 거래소 지수의 영향 역시 제한적일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승용 기자 lee960222@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