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두산-英 세레스 파워, 건물용 SOFC 공동개발 협약 체결

기사승인 2019.07.16  15:25:46

공유
default_news_ad1
   
▲ 동현수 두산 부회장(왼쪽)과 필 콜드웰 세레스 파워 대표가 협약서 서명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두산은 영국의 연료전지 기술업체 세레스 파워(Ceres Power)와 5~20kW(킬로와트) 규모의 건물용 SOFC(Solid Oxide Fuel Cell,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5일 서울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동현수 두산 부회장과 필 콜드웰 세레스 파워 대표 등이 참석했다.

SOFC는 연료전지의 한 타입으로 다른 연료전지에 비해 전력 생산효율이 높고, 촉매가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PEMFC(고분자전해질형 연료전지, 20kW)와 PAFC(인산형 연료전지, 440kW) 타입의 연료전지 기술을 보유한 두산은, 건물용 SOFC 이외 발전용 SOFC 기술 확보도 검토할 계획이다.

동현수 부회장은 “SOFC 기술 전문업체인 세레스 파워와 손잡고 두산 연료전지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면서, “두산은 꾸준한 연구개발과 투자를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료전지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 기자 divazero@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