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통 외친 김상조, 재계는 여전히 긴장

기사승인 2019.06.25  10:06:07

공유
default_news_ad1

- “선임 이유 있어, 맡은 역할 할 것”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사진) 등장을 바라보는 재계 우려가 쉽게 가시지 않고 있다. “필요에 따라 재벌 총수와도 만날 수 있다”며 모든 경제주체들과 소통 의사를 내비친 김 실장이나, 이전까지 그가 보여준 행보를 고려할 때 반(反)기업·반(反)재벌에 대한 정부 정책기조가 강화될 수 있을 것이란 염려가 큰 탓이다.

25일 업계 따르면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의 청와대 정책실장 취임 관련 재벌기업 규제가 늘어날 것이란 재계 우려가 여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청와대는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에 각각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과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을 임명했다.

김 실장 선임 배경에 대해 청와대는 “학계·시민단체 경력이 있어 민생에서 어떤 부분이 어려운지 잘 알아 이를 잘 챙길 수 있는 부분을 높이 평가했다”며 “경제 3대 축 중 하나인 공정경제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 취임 소식이 전해진 직후 재계에선 정부의 ‘재벌 길들이기’가 본격화 될 것이란 전망들이 쏟아졌다. ‘재벌 저격수’라 불려온 김 실장의 정책실장 부임이 재벌에 대한 압박 강화 목적 아니겠냐는 의견이다.

본인에 대한 세간의 불안한 시선을 의식한 듯 김상조 실장은 공정위원장 이임식에서 “왜 김상조가 정책실장이 되면 기업의 기를 꺾는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며 “재계를 포함한 이해관계자와 보다 적극적으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도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장 시절까지만 해도 시장 감독기구 수장으로서 대기업 총수와 면담에 제약이 많았으나, 경제 전반을 총괄하는 정책실장 자리에 오른 만큼 향후 누구와도 만날 수 있다는 의사 표시였다.

또한 김 실장은 자신의 역할을 ‘병참기지’에 비유하며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컨트롤타워, 각 부처 장관은 야전사령관’이라 칭했다. 정부 정책 추진에 있어 본인은 조력자 역할에 머물 뿐 주력으로 나서진 않을 것이란 발언이었다.

그럼에도 재계는 김 실장 취임 후 정부 정책 기조 변화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장 시절 김 실장이 삼성을 비롯한 재벌에 대해 유화정책을 펼치는 등 하면서도 강경 일변도 모습을 자주 보여줬기 때문이다.

업계 일각에선 김상조 실장 선임에 따라 재벌개혁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이와 관련 한 재계 인사는 “기업과 소통이나 하자고 김 실장을 발탁하진 않았을 것”이라며 “김 실장이 맡은 역할 중 하나가 재벌개혁일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김영 기자 divazero@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