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로슈, 석촌호수서 걷기대회 열어...빈민국 어린이 지원

기사승인 2019.06.17  17:42:35

공유
default_news_ad1

- 임직원 200명 참가…"어린이들이 행복하게 자라길"

   
▲ 한국로슈·한국로슈진단 임직원이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석촌호수에서 열린 어린이를 위한 걷기 대회(Children’s Walk)에 참여해 국내외 소외 어린이들을 위한 희망의 발걸음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국로슈>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한국로슈는 지난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있는 석촌호수에서 어린이를 위한 걷기 대회(Children’s Walk)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어린이를 위한 걷기 대회는 한국로슈와 한국로슈진단이 개최하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유니세프(United Nations International Children's Emergency Fund·UNICEF)가 지정한 아프리카 어린이의 날(Day of the African Child)을 기념해 2003년부터 매년 진행돼 왔다.

지금까지 전 세계 23만여명의 로슈그룹 임직원들이 참여하고 213억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이 기금은 아프리카 최대 빈민국 중 하나인 밀라위의 어린이를 위한 교육시설·보육원 설립·식량 지원과 자립 위한 직업교육, 세계 각국의 어린이 복지 프로그램에 사용된다.

국내에서는 한국로슈와 한국로슈진단이 지난 2005년부터 매년 200명 이상의 임직원 참여로 소외된 어린이 위한 희망 기금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 모금된 금액은 아프리카 밀라위의 어린이뿐만 아니라 국내 소외 아동들의 장학금과 한부모가정 위한 지원금으로 전달됐다.

이번 행사에는 임직원 200명이 참가해 기금을 마련했다. 회사는 직원 모금액에 동일 금액의 매칭 펀드를 조성해 국내·외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후원할 예정이다.

닉 호리지(Nic Horridge) 한국로슈 대표이사는 “어린이를 위한 걷기 대회는 로슈의 오랜 사회공헌활동”이라며 “지난 15년간 한국로슈와 진단이 함께 걸어온 희망의 발걸음이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니 제(Johnny Tse) 한국로슈진단 대표이사는 “올해에도 로슈진단과 제약의 많은 임직원이 함께 행사를 진행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이웃과 함께 사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금영 기자 lky@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