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T, 러시아 1위 통신기업에 미래사업 소개

기사승인 2019.05.19  09:49:24

공유
default_news_ad1

- MTS 경영진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

   
▲ 17일 황창규 KT 회장(오른쪽)과 알렉세이 코르냐 모바일텔레시스템즈(MTS)그룹 CEO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KT는 러시아 최대 통신사업자 모바일텔레시스템즈(MTS)그룹 CEO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KT의 5G, 인공지능(AI), 스마트홈 등 미래사업 분야를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MTS는 러시아 유무선 최대 통신기업이자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투르크메니스탄 등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에서 1억명 이상의 가입자 보유한 통신사업자이다.

17일 알렉세이 코르냐 MTS그룹 CEO는 서울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해 5G 오픈랩, 퓨처온 센터에서 프로야구 라이브, 인텔리전트TV 등 5G 기반의 B2C 서비스를 체험했다.

또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스카이십 5G 기반의 B2B 적용사례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MTS그룹 경영진은 KT가 유무선 네트워크를 제공하던 기업에서 5G를 기반으로 플랫폼 사업자로 변모하고 있다는 것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어 MTS그룹 경영진은 국내 최초 AI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을 방문해 KT의 AI 서비스를 직접 체험했다.

MTS그룹 경영진은 스피커가 아닌 TV를 내세운 ‘기가지니’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기가지니 호텔과 기가지니 테이블TV는 이용자 편의성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구글(구글홈)이나 아마존(알렉사)과 같은 플랫폼기업이 AI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통신회사가 AI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것에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알렉세이 코르냐 MTS그룹 CEO는 “AI와 IoT분야는 사업혁신의 기반으로 MTS의 전략적 우선순위 사업분야다”며 “미래산업분야의 선도사업자인 KT의 기술과 서비스를 체험하고 협력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가질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명갑 기자 jiniac@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