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케이뱅크’, 긴급 수혈 나서... 412억 전환신주 발행

기사승인 2019.05.16  11:17:38

공유
default_news_ad1

- 412억 전환신주로 유상증자 의결

   
▲ 케이뱅크가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자본확충 이슈가 끊이지 않고 있는 케이뱅크가 긴급 자금 수혈에 나서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지난 15일 이사회를 열고 약 412억원 규모의 전환 신주 823만5천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증자가 성공할 경우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5187억원으로 늘어난다.

케이뱅크는 전환 신주 증자가 결정된 만큼 지난 1월부터 추진하고 있던 59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이번 증자에 케이뱅크의 주요 주주인 KT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의 참여가 확실시 되고 있다.

이들은 과거 진행된 케이뱅크 전환 신주 발행에도 참여한 바 있으며, 우리은행과 NH투자증권 등은 케이뱅크 인가 과정에서 유사시 케이뱅크에 유동성 확보를 위해 자금 조달을 책임지겠다는 취지의 '유동성 공급 확약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케이뱅크 측은 KT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핵심 주주들이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번 증자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자본 확충이 당초 계획했던 증자 규모에 비해 턱없이 적어 앞으로도 케이뱅크의 자금력 논란을 계속될 전망이다.

이에 케이뱅크는 안정적인 자본확충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앞으로 신규 주주사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이미 일부 기업들과 신규 주주 참여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확정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면서 “추후 신규 주주사 영입 상황에 따라 새로 이사회를 열어 규모 및 일정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 smkim@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