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북미 IR 출정

기사승인 2019.04.14  12:42:42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글로벌 신규 투자 유치 차원에서 북미 지역을 찾는다.<사진=신한금융>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신한금융은 글로벌 신규 투자자 유치를 확대하고 그룹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조용병 회장이 14일부터 열흘 간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샌프란시스코 출장길에 오른다고 14일 밝혔다.

조 회장은 취임 첫 해인 2017년 9개국 11개 도시에 방문해 총 58개의 해외 투자자 및 글로벌 기업 관계자들과 만났다. 지난해 역시 UAE·말레이시아·호주를 방문해 아부다비 투자청(ADIA), 말레이시아 고용연금(EPF), 호주계 글로벌 자산운용사 Platinum Investment 등의 장기 투자 유치를 이끌어 냈다.

올해는 캐나다 토론토를 방문해 AGF Investment, Mackenzie Financial Corporation, CI Investments 등 캐나다 연금을 운용하는 초대형 운용사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이동, Capital World Investors 등의 대형 글로벌 자산운용사를 방문해 신한의 중장기 전략 및 성과를 공유하고 글로벌 자본시장 변화와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이어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주관하는 아시아 지역 파트너들과 실리콘밸리 기술(Tech)기업을 연결하는 ‘브릿지포럼(Bridge Forum)’에도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조 회장은 싱가포르 투자청 CEO인 Lim Chow Kiat와 일대일 면담을 갖고, 신한의 디지털 전략 및 그룹의 디지털 혁신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실리콘밸리에 소재한 주요 테크기업 CEO들을 만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조용병 회장의 해외 출장은 글로벌 투자 유치를 확대하고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신한에 대한 신뢰를 재확인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디지털 금융과 지속가능경영(ESG) 분야에서도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연결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영 기자 divazero@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