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해상, ‘든든한건강플러스간병보험’ 출시

기사승인 2018.08.20  09:27:5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현대해상>

[현대경제신문 권유승 기자] 현대해상은 고객의 보험료 부담을 완화하고 치매보장 강화와 다양한 질병·상해 담보를 신설한 ‘든든한건강플러스간병보험’을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상품은 보험료납입기간 동안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저렴한 보험료로 동일하게 보장 받을 수 있는 ‘해지환급금 미지급형’을 도입해 보험료가 비교적 높은 치매 및 간병 담보에 대한 고객의 부담을 낮췄다.

장기요양 1~4등급 판정 외에도 치매 초기 단계부터 보장하는 경도이상치매진단 담보를 신설해 치매 보장을 강화했다. 3대 질병(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진단 등 각종 진단·일당·수술 담보를 추가해 다양한 질병·상해에 대해 종합 보장도 받을 수 있다.

보험기간은 90·100세만기로 20세부터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는 납입기간 중 해지환급금을 지급하는 1종(표준형)과 해지환급금을 지급하지 않는 대신 보험료가 저렴한 2종(해지환급금 미지급형) 중 선택할 수 있다.

장기요양 1~4등급 진단이나 상해 또는 질병으로 80%이상 후유장해 발생시엔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박재관 현대해상 장기상품부 부장은 “노후대비를 위해 장기간 계약을 유지해야 하는 간병보험인 만큼 고객의 보험료 부담은 덜고 간병 및 건강 보장은 강화한 상품”이라며 “고령화 시대에 고객의 노후대비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상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유승 기자 kys@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