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엔씨소프트, 사회공헌에 3년간 500억 기부

기사승인 2017.09.22  17:46:23

공유
default_news_ad1

- “다양한 꿈 상상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힘 보태고 싶다”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엔씨소프트가 어린이 창의 체험 교육과 창작자의 작품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향후 3년간 5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엔씨소프트는 22일 이사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사회 공헌 방안을 의결했다.

엔씨소프트는 ‘Next Creative Space for Children & Arts(가칭, 이하 넥스트 크리에이티브)’라는 혁신적 공간과 프로그램을 만들고 우리 사회가 보다 창의적인 무대가 되는데 힘을 보탤 계획이다.

넥스트 크리에이티브 공간과 프로그램은 ‘STEAM’ 통합 체험 등 직접 손으로 만지고 실험하면서 창의성을 발현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그 중 소외된 학생들을 우선으로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용 프로그램은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된다. 동시에 창작자들이 높은 임대료 등 창작 공간에 대한 큰 부담 없이 작품 활동에 집중하면서 문화 소비자와 가깝게 만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최고경영책임자)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아 의미 있는 사회공헌을 준비해 왔다”며 “다양한 꿈을 상상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2020년까지 500억원의 기금을 재단에 지정 기부한다. 재단은 혁신 공간을 구축하고 관련 프로그램의 개발과 운영을 맡는다. 재단은 지난 6년간 진행해 온 사회적 약자 지원 사업을 넥스트 크리에이티브 프로그램과 유기적으로 연계할 방침이다.

재단은 국내외 전문성을 갖춘 파트너를 선정해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으로 부지 선정 및 설계와 건축·시범 운영을 거쳐 2020년 하반기에 혁신 공간을 공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유성현 기자 ys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