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메가박스·쇼박스 임원, '비상선언' 논란에 국감장 선다

기사승인 2022.09.29  11:25:10

공유
default_news_ad1

- ‘비상선언’ 개봉 초기 티켓 사재기 논란
새벽에 저가예매표 나오고 곧바로 매진
쇼박스·메가박스 임원, 결국 국감장으로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올해 국정감사에 메가박스와 쇼박스의 임원이 증인으로 선다. 영화 ‘비상선언’ 사재기 의혹 때문이다.

29일 영화업계 따르면 다음달 13일 열리는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김도수 쇼박스 대표, 김현수 메가박스 본부장이 증인으로 참석한다.

김도수 대표와 김현수 본부장의 증인 채택은 지난달 개봉한 영화 비상선언 때문이다.

영화 비상선언은 배우 송강호, 전도연, 이병헌,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출연한 항공 재난 영화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하고 순제작비가 260억원에 달해 기대를 모았으나 동원한 관객이 200만명에 그치면서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이 영화는 또 사재기 논란도 겪었다.

지난달 4일과 5일 스페셜 비상선언이라는 이름으로 메가박스 일부 매장의 예매편성표에 실린 심야상영관이 확인됐고 곧바로 전 좌석 매진됐다.

이에 일부 영화 팬들은 최소 10개가 넘는 지역의 메가박스에서 비슷한 시간대에 스페셜 비상선언이 편성됐고 2000원으로 예매할 수 있었다는 점을 파악했다.

이에 비상선언의 투자배급사인 쇼박스와 극장 메가박스가 개봉 초기 마케팅을 위해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이 일었고 결국 임원들이 국정감사장에까지 등장하게 됐다.

이에 대해 메가박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심야상영 오픈을 준비하면서 테스트가 필요했고, 테스트 중 상영시간표가 뜨면서 발생한 이슈”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테스트 상영의 데이터가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반영됐고, 이후 메가박스는 발권 취소 작업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후 영화 비상선언의 배급사인 쇼박스가 비상선언의 역바이럴 정황을 발견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히면서 논란은 다시 불거졌다.

쇼박스는 공식 입장을 통해 “비상선언 개봉 전후로 온라인 게시글과 평점을 확인한 결과 사적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영화에 대한 악의적 평가를 주류 여론으로 만들고자 일부 게시글을 퍼뜨린 정황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이금영 기자 lky@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