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화재, '전기차 이동충전 서비스' 시범 운영

기사승인 2022.08.10  13:32:1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삼성화재>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삼성화재는 이달 중순부터 제주도에서 '전기차 이동충전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1일에는 서초구 삼성화재 본사에서 전기차 이동충전 시연행사도 열었다. 행사에는 삼성화재 황인철 자동차보험부문장, 김일평 자동차보험전략팀장, 이훈 에바 대표, 백상진 티비유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전기차 이동충전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충전소에 갈 필요없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하면 삼성화재 충전서비스 차량이 직접 방문해 비대면으로 전기차를 충전해 주는 온디멘드(On-Demand) 서비스다.

삼성화재는 이달부터 내년 7월까지 1년간 시범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서비스 대상은 제주시에 거주하는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가입 고객 중 테슬라 모델3 및 모델Y 차량 가입 고객이며, 서비스 안정화 이후 대상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는 티비유의 '일렉배리(elecvery)' 앱을 통해 삼성화재에서 별도 제공한 등록코드를 입력하면 무료로 신청이 가능하다.

서비스 1회당 20kWh를 충전해 100km이상 주행이 가능하고 월 최대 4회까지 무상으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고객들은 배터리 충전상태를 모니터링해 필요 시 방문충전해주는 비대면 자동충전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한편, 이동식 충전차량에는 국내 최초로 이동식 충전서비스 실증을 통해 기술력과 안전성이 검증된 에바의 충전장비를 탑재했고 독보적인 충전플랫폼을 구축한 티비유의 일렉배리 앱과 제휴해 고객들이 쉽고 편리하게 충전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했다.

삼성화재는 티비유와 공동으로 '전기차 이동충전서비스'에 대한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를 신청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향후 유상서비스를 포함한 다양한 상품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삼성화재 자동차보험을 가입한 전기차 고객들이 충전으로 인한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상품서비스를 꾸준히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ldh282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