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NH농협은행, 국내 금융권 최초 ‘친환경 통장’ 출시

기사승인 2021.11.29  16:32:32

공유
default_news_ad1

- 왕겨·재생펄프·콩기름 등으로 통장 제작

   
▲ <사진=NH농협은행>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NH농협은행은 30일부터 국내 금융권 최초로 제작한 ‘친환경 통장’을 농협은행 전국 영업점에 공급해 고객들에게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지금까지 NH농협은행은 상품 가입 시 통장을 발급하지 않을 경우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등 ESG 경영 실천에 발맞춰 종이통장 없는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다만 디지털 금융거래가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등 일부 고객들의 실물통장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남아있어, 이번 ‘친환경 통장’ 제작을 통해 ESG 기반의 고객 중심 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NH농협은행에서 이번에 공급하는 ‘친환경 통장’은 예·적금 상품을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향후 입출식통장 등 다른 상품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FSC인증(국제친환경인증)을 받은 친환경 종이로 제작됐으며 왕겨, 재생펄프 및 콩기름 등을 소재로 활용한 점이 특징이다. 현재 국내 친환경인증 마크 획득을 추진 중에 있다.

권준학 은행장은 “실물통장이 필요한 고객의 수요와 ESG경영 실천을 위해 ‘친환경 통장’을 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지역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며 ESG경영을 선도하는 든든한 민족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 smkim@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