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롯데칠성, 사회공헌대상서 서울시복지재단 대표이사상 수상

기사승인 2020.12.01  15:22:03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영준 서울시복지재단 대표(왼쪽)와 정찬우 롯데칠성음료 HR부문장이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2020 사회공헌대상’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칠성음료>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롯데칠성음료는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2020 사회공헌대상’에서 서울시복지재단 대표이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2020 사회공헌대상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한 기업들을 포상하고 우수한 사회공헌 활동 사례들을 발굴하는 행사다.

올해는 총 4개 기업이 수상했으며 기업의 사회공헌 비전과 전략, 우수프로그램, 동반성장 기여도 등을 기준으로 수상 단체를 선정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2015년부터 본사와 공장, 영업지점의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샤롯데 봉사단’을 통해 지역사회와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임직원 걸음을 측정하고 걸음 수만큼 기부금을 적립해 보행장애아동을 돕는 ‘그린워킹 캠페인’, 미세먼지 방지와 산불 피해지 복원을 위한 ‘별 내리는 숲&처음처럼 숲’ 조성 등 지역사회와 소외계층 지원, 환경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앞선 지난달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으로 선정됐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비영리 단체와 협력해 1년 이상 꾸준하게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기업이나 기관을 격려하는 제도다.

롯데칠성음료는 실종 아동을 찾기 위한 ‘그린리본 캠페인’, 보행장애 아동을 위한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내 신발 캠페인’ 등 지속적으로 펼쳐온 지역사회공헌활동으로 이번 인증을 받게 됐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올해 CSR필름페스티벌 수상, 지역사회공헌인정제 인증 등으로 사회공헌활동이 인정받아 뿌듯하다”며 “다양한 사회적 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기획하고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현 기자 weirdi@daum.net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