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양손잡이 경영으로 위기 돌파"

기사승인 2020.08.09  12:11:57

공유
default_news_ad1

- 교보생명 창립 62주년 기념식
'디지털 대전환' 통한 혁신 주문

   
▲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지난 1월 열린 '출발 경영전략회의'에서 임직원 강연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사진=교보생명>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급격한 시장변화에 살아남고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기업이 되려면 ‘양손잡이 경영’을 해야 합니다.”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전국 위성 중계로 열린 창립기념식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양손잡이 경영론’을 제시했다.

신 회장은 "제로금리 시대로 접어들면서 생보사들의 이차역마진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특히 고금리 상품의 비중이 높은 대형사들의 경우 이차역마진 확대로 재무건전성이 계속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올해는 시장금리 하락으로 부채적정성평가 결손금액과 각종 보증준비금이 급격히 늘어 자본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금융감독당국이 2023년 국제회계기준 도입에 맞춰 시행할 예정인 신지급여력제도도 잘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거래가 늘면서 강력한 플랫폼을 보유한 빅테크의 위력이 한층 강화되고 있다"며 금융시장에 빠르게 침투해 전통 금융회사를 위협하는 빅테크 기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 회장은 위기 극복을 위한 해법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양손잡이 경영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사 차원의 디지털 대전환을 통해 금융·보험업을 혁신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사업영역에도 진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신 회장은 "급격한 시장변화에 살아남고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기업이 되려면 양손잡이 경영을 해야 한다"며 "한 손으로는 기존 생명보험 비즈니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동시에 다른 손으로는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보험사업에서도 양손잡이 영업을 하려면 대면 영업방식을 효율화하는 동시에 미래를 위해 비대면 영업방식을 개척해야 한다"며 "요즘 같은 격변의 시대에는 회사뿐만 아니라 컨설턴트, 임직원 모두가 양손잡이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교보생명이 추구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 혁신하는 것으로 디지털 기반의 상품·서비스 혁신, 보험사업·자산운용 업무 프로세스 효율화, 디지털 기반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구축 등을 핵심으로 한다.

신 회장은 신사업모델 발굴을 위한 양면시장 플랫폼 구축을 주문하기도 했다. 양면시장 플랫폼이란 수요자와 공급자 모두가 플랫폼 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원하는 가치를 얻도록 하는 플랫폼을 말한다.

그는 "보험사업 중심으로 양면시장 플랫폼을 구축하기는 어려운 만큼 양면시장 플랫폼에 대한 아이디어는 보험사업 영역을 벗어나 새로운 분야에서 찾아내야 한다"며 "강력한 양면시장 플랫폼을 많이 개발하면 할수록 시장에서의 지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우리는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낯선 길로 나아가야 한다. 때로는 넘어질 때도 있겠지만 꿋꿋이 다시 일어나 달려가자"며 "익숙함을 지나 두려움을 넘어 미래를 향해 나아간다면 교보생명은 모든 이해관계자들에게 사랑받는 100년 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임대현 기자 ldh282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