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라크 건설현장 韓근로자 코로나19 확진 '3명 째'

기사승인 2020.07.13  13:31:56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라크 한국직원 100여명 귀국조치 고려 중
“시차·발주처 협의 등 어려움, 현장별 관리 최선”

   
▲ 1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 모습 <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박은영 기자] 이라크 건설현장 한국인 근로자 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지난달 이라크 내 신도시 건설 현장에서도 한국인 근로자 2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바 있다.

이라크 건설 현장에서 한국인 근로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는 이로써 3번째다.

1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현장 협력사 한국인 근로자 A씨가 코로나19 확진을 판정받아 현지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현장의 근로자들은 현재 전원 숙소에서 자가격리 중이며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라크에 파견된 한국인 직원 100여명은 곧 귀국을 예정하고 있다.

이날 기준 이라크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2천69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총 7만5천명으로 라마단(행동제한) 기간 이후 확산이 심화되는 추세다.

A씨가 근무하던 카르발라 현장은 바그다드에서 80km 떨어진 지역으로 국내 건설사 컨소시엄이 원유정제시설과 부대시설을 건설을 진행 중이었다.

이 현장은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SK건설 컨소시엄 근로자 약 680여명의 파견 현장이었으며 지난달 같은 이유로 현장을 중단한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를 포함해도 한국인 체류규모가 가장 큰 국내 건설업계 현장이다.

이에 따라 해외 건설현장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안전 우려도 커지고 있다.

지난달 한국인 근로자의 코로나19 확진 당시 정비업계 관계자 B씨는 “이라크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이 심화됨을 인지하고 현장 근로자의 식사와 합숙, 현장 출입관리 등 방역 조치를 철저히 수행 중” 이라고 말한 바 있다.

건설 각 사마다 방역과 예방수칙 준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있으나 다수의 인원이 한데 모여 근무하는 건설업과 시차 등이 있는 해외현장 특성이 겹치며 한국 현장에 비해 방역관리가 쉽지는 않은 모양이다.

건설업계 관계자 C씨는 “해외 건설현장은 시차가 있어 방역관리 데이터를 받는데 까지 일정 시간이 소요되고 즉각적인 커뮤니케이션이 한국에 비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현지 발주처와의 관계도 있기 때문에 일방적인 현장 철수는 어렵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계약과 관련된 다방면의 협의가 진행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동에 현장을 둔 또 다른 건설업계 관계자는 “중동 국가 의료 시스템은 한국에 비해 열악하기 때문에 해외 현장에 대한 방역 가이드라인은 국내 건설현장 보다 엄격해야하지 않을까 싶다”며 “현재는 한국의 건설현장 가이드라인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현장에서 환경에 따라 직접 관리하는 것이 최선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라크 지역내 코로나19 확산이 심화됨에 따라 현재 이라크에 진행 중인 국내 건설업계 현장 4곳은 모두 일시 중단 또는 최소인원의 근무자만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영 기자 ey3132@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