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후분양' 강남 재건축 수주전 대세 등극

기사승인 2020.06.01  16:58:13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코건설·삼성물산 잇따라 시공권 확보

   
▲ 서울 서초구 한 웨딩홀에서 열린 시공자 합동 홍보 설명회에서 관계자가 신분 확인을 마친 조합원에게 손목 밴드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박은영 기자] 최근 ‘후분양’을 제시한 건설사가 잇따라 시공사로 선정되며 강남 재건축 수주전 판세가 기울고 있다.

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신반포21차, 반포3주구 재건축은 시공사로 각각 포스코건설과 삼성물산을 선정했다.

지난달 29일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이 입찰을 두고 경쟁했던 서울 잠원동 신반포21차 재건축은 시공사로 포스코건설을 택했다. 포스코건설이 64표, GS건설이 41표를 얻었다.

반포 지역 내 인지도 높은 GS건설이 선정될 것이라는 업계 예상과 달리 후분양을 제안한 포스코건설이 시공사로 선정, 1천20억원 규모 재건축 수주금을 추가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후분양 제안에 대한 조합원분들의 긍정적 평가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지난달 30일에는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이 경쟁했던 8천억 규모 서울 서초구 반포 3주구 재건축 사업에서 '100% 후분양'을 제안한 삼성물산이 시공사로 선정됐다. 반포3주구 조합은 총 1천316표 중 686표를 삼성물산에 던졌다.

입찰 당시 삼성물산 관계자는 “건설업계 최상위 신용등급(AA+)으로 대규모 사업비를 안정적으로 조달하겠다”고 말했다.

또 "반포3주구의 선분양가는 3.3㎡당 평균 4천만원이지만 후분양 시에는 3.3㎡당 5천만원대에 책정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후분양 시 조합원 분양수익이 2천500억 증가하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후분양’ 제안이 두 차례 수주전의 판세를 가른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재건축 조합 입장에서 가장 예민한 부분이 금융문제고 이와 관련된 부담을 덜 수 있다는 후분양 방식이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며 "인지도 높은 대형건설사가 제시하면 앞선 사례가 없어도 조합이 믿고 맡기는 추세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후분양 실시에 따른 우려도 일부 제기된다. 서울 분양 일정이 완공 후로 미뤄지며, 내년도로 예상된 분양 일정이 수년 뒤로 미뤄지며 물량 부족에 따른 집값 상승 우려 등이 나온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후분양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고, 단지 후분양이 시작될 4~5년 후 공시지가 변동은 예측이 불가하다는 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선분양 시 내년 쯤 공급될 것으로 기대됐던 대규모 분양권 물량이 사라지면서 수요가 분산돼 오히려 서울 내 아파트 값이 상승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ey3132@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