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百, 본점 컨템포러리 매장 새단장

기사승인 2020.05.25  17:25:03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외직구·신규컬렉션 등 판매..“패션 트랜드 가장 먼저 확인”

   
▲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지하 2층에 있는 컨템포러리 매장 <사진=현대백화점>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 지하 2층에 있는 10여개의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새단장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수입의류 전문편집숍 톰그레이하운드의 플래그쉽 스토어를 오픈해 20~30대 젊은 층에게 수입 브랜드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대표 브랜드는 북유럽 감성 브랜드 토템과 가니 등이다. 또 새단장 오픈을 기념해 디자이너 브랜드 뮤베일과 협업해 그랜마참 10주년 아카이브 컬렉션을 전시한다.

영캐주얼 편집숍 더한섬하우스라이브는 다양한 브랜드를 선보이는 편집숍의 특징을 살리면서 이종(시스템·오즈세컨·SJSJ·SJYP) 브랜드의 제품들을 최신 트렌드에 맞춰 한 공간에 혼합 배치했다.

예를 들어 시스템 아우터, 오즈세컨 스커트, SJSJ 블라우스 등으로 스타일을 연출해 고객에게 제안하는 식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컨템포러리 편집숍 비이커는 매장 안에 마련된 팝업존에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와 협업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는 재미있는 컬러 조합과 참신한 콘셉트로 유명한 바이에딧과 협업한 샐러드 에디션 캡슐 컬렉션을 선보인다.

또한 메종키츠네, A.P.C, 마쥬, MSGM, 랄프로렌, 위켄드 막스마라 등 수입 컨템포러리 브랜드도 새단장 오픈한다.

마쥬와 산드로는 올 여름 컬렉션을 압구정본점에서 먼저 선보이고 메종키츠네는 신규 오픈을 기념해 봄여름 신상품 칠랙스 폭스 컬렉션을 선보인다.

아울러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은 컨템포러리 브랜드 새단장 오픈을 기념해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현대백화점카드로 30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 구매금액대별로 5% 현대백화점 상품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같은 기간 현대백화점카드로 1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6개월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고 브랜드별로 한정판 사은품을 증정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새단장 오픈을 통해 해외직구템으로 유명한 브랜드를 업계 처음 선보이고 브랜드별 신규 컬렉션도 가장 먼저 공개할 계획”이라며 “국·내외 패션 트렌드를 가장 빨리 만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 기자 weirdi@daum.net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