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EB하나은행 호치민 지점, 모범납세자상 수상

기사승인 2020.01.29  16:58:28

공유
default_news_ad1

- 개점 4년만에 베트남 정부로부터 성공적인 현지화 공인

   
▲ ‘모범납세자 시상식’에 참석한 박우영 KEB하나은행 호치민 지점 부지점장(사진 왼쪽)이 짠빈투엔 호치민 인민위원회 부의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KEB하나은행은 베트남 호치민 인민위원회가 주최한 ‘모범납세자 시상식’에서 KEB하나은행 호치민 지점이 모범납세자상(賞)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베트남 호치민 인민위원회는 매년 납세 의무를 성실히 이행한 기업과 개인을 모범납세자로 선정해 시상해오고 있으며, 총 33개 기업과 개인 1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KEB하나은행 호치민 지점은 베트남 현지에 진출한 국내 금융기관 중엔 유일한 모범납세자상 수상자로 선정되어 대만계 은행인 인도비나 뱅크(Indovina Bank)와 함께 금융기관 부문 모범납세자상을 공동 수상했다.

KEB하나은행 호치민 지점은 2007년 11월 사무소를 개소한 후 2015년 4월에 정식 개점한 이래 불과 만 4년 만에 베트남 정부로부터 성공적인 현지화를 공인 받게 되어 수상의 의미를 더했다.

KEB하나은행 호치민 지점은 개점 이후 2017년까지 적자를 기록했으나,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계 기업 및 베트남 현지 주요 기업들과의 양호한 거래관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 2018년 306만달러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마침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작년 9월말 기준으로 대출자산 1억2천달러, 자산규모 2억4천달러을 시현했다.

김성민 기자 smkim@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