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손보업계 성장률 3년째 둔화…車보험 역성장

기사승인 2020.01.28  14:19:30

공유
default_news_ad1

- 보험개발원, 손해보험통계연보 발간

   
▲ 손해보험업계 수입보험료 현황<자료=보험개발원>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국내 손해보험업계 성장률이 3년째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보험은 마이너스 성장세를 기록했다.

28일 보험개발원이 발간한 손해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국내 손해보험 성장률은 지난 2016년 5.4%에서 2017년 4.6%, 2018년 3.4%로 점점 감소하고 있다.

2018년 손해보험 전체 수입보험료는 89조8천억원으로 장기보험과 일반손해보험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자동차보험의 마이너스 성장 전환으로 전년 대비 3.4% 성장에 그쳤다. 장기보험이 3%, 일반손해보험이 10.8% 성장한 반면 자동차보험은 -1.4%로 역성장했다.

손해보험 전체 2018년 손해율은 전년 대비 장기보험에서 1.1%포인트 개선됐으나 자동차보험과 일반손해보험 등의 손해율 상승으로 1.1%포인트 악화된 82.1%를 나타냈다.

특히 자동차보험은 보험료 수입 감소에 이어 한방진료비 급증 등 손해액이 증가해 손해율이 5.2%포인트 악화된 78.6%로 집계됐다.

일반손해보험은 보증보험의 중금리대출보증 등 개인금융신용보험과 기타 특종보험의 가축재해보험, 농작물재해보험 등의 보험금 증가로 손해율이 3.0% 포인트 오른 63.3%를 나타냈다.

손해보험통계연보는 보험종목, 담보위험, 요율구분별로 계약과 사고실적을 수록해 보험정책 수립, 위험평가, 언더라이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보험개발원에서 매년 발간하는 자료다.

임대현 기자 ldh282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