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SK건설, 회사채 1천500억 발행 성공

기사승인 2019.10.08  13:08:57

공유
default_news_ad1

- 차입금 상환 및 운영 자금

   
 

[현대경제신문 박준형 기자] SK건설은 오는 14일 발행하는 3년물 회사채가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 당초 모집금액인 800억원에서 700억 증액한 1천500억을 발행한다고 7일 공시했다.

발행자금 중 800억원은 차입금 상환 등 차환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증액분은 운영자금으로 사용된다.

발행금리는 민간채권평가회사에서 제공한 금리(민평금리) 대비 0.31%포인트 낮춰 11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지난 2일 실시한 SK건설의 회사채 수요 예측에는 모집 금액인 800억원의 4배를 뛰어넘는 약 3천3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특히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비중이 대다수를 이뤘다. 발행금리도 2%대로 진입하면서 금리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으로 SK건설의 기업가치가 금융시장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SK건설은 토목, 건축 및 화공·발전플랜트 등 공종별로 다변화된 사업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고 개발형사업 중심의 고부가가치 사업모델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SK건설 제160회 회사채(신용등급 A-)는 3년 만기물로 다음주 14일에 발행된다. 대표주관사는 SK증권과 NH투자증권이고, 인수단은 미래에셋대우와 DB금융투자가 맡았다.

박준형 기자 pj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