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JW홀딩스, 유럽서 췌장암 조기진단 특허 획득

기사승인 2019.07.16  17:24:49

공유
default_news_ad1

- 세계 최초 ‘보체인자B’ 활용 진단키트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JW홀딩스의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이 유럽에서 특허를 획득했다.

JW홀딩스는 유럽 특허청(European Patent Office·EPO)으로부터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 특허 등록을 승인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특허 획득으로 JW홀딩스는 향후 영국·프랑스·독일 등 주요 국가에 개별적으로 진입해 올해 안으로 최종적인 특허 취득을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16년 국내 특허 출원을 시작으로 작년에는 일본, 올해는 중국에서 특허를 획득했다. 현재 미국에도 특허 출원한 상태다.

이 기술은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췌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세계 최초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 원천기술이다.

췌장암 초기와 말기 환자에서 각각 발현되는 물질을 동시에 활용해 암의 진행 단계별 검사가 가능하다. 지난 2017년 연세대 백융기 교수팀으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았다.

JW홀딩스에 따르면 "췌장암 말기 환자에서 주로 반응하는 암 특이적 항원 ‘CA19-9’를 검사하는 방법은 기존에 이미 존재한다"며 "반면 초기 환자에게서 보이는 ‘보체인자B(Complement Factor B·CFB)’로 췌장암을 진단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회사는 세계에서 JW홀딩스가 유일하다"고 밝혔다.

JW홀딩스는 현재 자회사 JW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CFB를 포함하는 다중바이오마커 측정 키트와 진단알고리즘을 개발 중에 있다. 올해 하반기에 시제품 성능 평가 임상을 진행하고 탐색 임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JW홀딩스 관계자는 “글로벌 체외진단 시장에서 유리한 입지를 조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JW바이오사이언스의 기술력과 함께 혁신적인 체외진단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인 모도 인텔리전스(Mordor Intelligence)에 따르면 글로벌 췌장암 치료·진단 관련 시장은 2015년 약 2조원에서 연평균 13% 성장해 2020년 약 3조7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금영 기자 lky@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