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건설, 스마트 푸리지오플랫폼 선보인다

기사승인 2019.07.11  16:59:49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존 스마트홈에서 스마트 단지로 범위 확장…신기술 지속 반영할 예정

   
▲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 개념도. <사진=대우건설>

[현대경제신문 박준형 기자] 대우건설은 푸르지오만의 자체 스마트홈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기존의 스마트홈 개념을 스마트 단지로 확장해 New 푸르지오의 ‘Be Smart’ 프리미엄을 구현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존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5ZCS(Five Zones Clean-air System)와 보안강화 시스템인 5ZSS(Five Zones Security System)를 고도화하고, 스마트 지진감지 시스템, 층간소음 예방 시스템, 독거노인 Care 시스템 등을 개발해 향후 분양하는 단지중 적용이 가능한 곳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스마트홈, 스마트단지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푸르지오 홈네트워크 시스템은 모바일앱을 통해 조명, 난방, 환기 등의 제어 및 주차 위치 조회, 엘리베이터 콜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개별적으로 구매하는 에어컨, 공기청정기, 세탁기, 로봇청소기 등의 IoT 가전도 제어가 가능하다.

단지 외부와 세대내 공기질 센서의 측정치를 비교해 환기량이 자동 조절되는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실내·외 각각의 미세먼지 상태에 따라 작동되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구성해 집안 공기질을 자동으로 관리할 수 있다. 옥외 공용부에는 CCTV, 비상벨, 자동으로 디밍(밝기 조절)등의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 가로등을 도입한다.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은 미세먼지 정보를 포함한 날씨, 커뮤니티 예약, A/S 신청, 생활불편신고, 입주민투표, 병원과 약국의 휴일, 야간 진료정보, 인근 유치원과 어린이집 정보제공 등의 기능을 탑재해 푸르지오에서의 삶의 질을 한층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은 향후 확장 가능성을 고려해 다양한 플랫폼들을 연계시킬 수 있다. 대우건설은 공유차량 서비스, 헬스케어 서비스, 조식서비스, 세탁서비스, A/S자재마켓, 아이돌봄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며 기업간 파트너쉽을 구축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을 통하여 좀 더 고도화된 스마트 단지를 내년 상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기술개발 및 서비스 발굴을 통하여 고객들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푸르지오를 실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형 기자 pj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