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조선, 소난골 드릴십 최종 인도…4천800억원 확보

기사승인 2019.05.17  16:52:41

공유
default_news_ad1

- 두번째 드릴십 최종 인도서명 및 명명식 가져

   
▲ 17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소난골社 드릴십 명명식에서 관계자들이 명명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현대경제신문 박준형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3년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社로부터 수주한 2척의 드릴십의 최종 인도를 마무리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오늘 소난골社가 발주한 드릴십 2호선에 대한 인도서명식과 명명식을 가졌다"며 "소난골社의 두번째 드릴십을 최종 인도로 약 4천800억원의 인도대금을 수령하게 됐다"고 말했다.

해당 드릴십은 최종 마무리 작업 후 6월말 출항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명명식에는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소난골社 이사회 멤버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명명식 대모로 나선 알비나 아시스 아프리카노 앙골라 대통령 특별자문은 이 드릴십을 ‘소난골 쿠엔겔라’호로 명명했다.

박준형 기자 pj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