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림그룹, 해오름빌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

기사승인 2019.05.15  13:58:03

공유
default_news_ad1

- 대림산업·고려개발·삼호 임직원 참여

   
▲ 15일 서울시 용산구 해오름빌에서 박상신 대림산업 대표(우측 첫번째)가 도배작업에 사용할 벽지에 풀칠을 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현대경제신문 박준형 기자] 대림그룹은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해오름빌을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대림은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집고치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활동에는 그룹 내 건설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임직원 5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해오름빌은 자녀를 양육하는 저소득 모자가정을 돕는 목적으로 설립된 전문사회복지서비스 기관이다. 엄마와 자녀로 구성된 20세대를 대상으로 주거 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대림 임직원들은 해오름빌에서 생활하는 구성원들이 좀 더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주거 환경 개선 작업을 실시했다.

자녀의 건강에 영향을 주는 벽과 바닥를 친환경 소재로 도배 및 장판 작업을 마쳤으며 LED 등기구와 노후 창호를 교체해 에너지효율도 높였다. 또 생활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씽크대와 수납가구를 지원하고 옥상에 목재 평상과 그늘막을 설치해 시설 구성원들에게 휴식 공간도 제공했다.

박상신 대림산업 대표는 “특별한 의미가 담긴 장소에 조금이라도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참여한 임직원들이 뜻 깊은 땀을 흘렸다”며 “건설회사로서 지역사회의 주거 환경 개선 사업에 책임감을 가지고 꾸준히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준형 기자 pj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