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9.13대책 이후 서울 주요 재건축 가격 급락

기사승인 2019.04.18  17:13:3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치동 은마아파트 최고 14% 하락

   
▲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사진=연합뉴스>

[현대경제신문 박준형 기자] 9.13대책 이후 투자 성격이 강한 주요 재건축아파트의 거래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부동산114는 "이번달 12일 기준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9.13대책 직전에 비해 1.36% 하락했다"고 18일 밝혔다.

하락세를 주도한 곳은 강동구(4.37%)와 강남구(3.03%), 송파구(1.96%) 등이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시(0.98%) 재건축 아파트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을 대표하는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76·84㎡의 경우 가격이 2억500만~2억5천만원이 떨어져 10~14% 급락했다. 같은 시기 개포주공6단지 전용 53㎡는 2억5천500만원 하락해 17% 내려갔다.

그 외에도 강남구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차가 5~6% 하락했으며 강남구 압구정동 신현대(-5%),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9%), 경기 과천시 주공5·8단지(-8%) 등에서 매매가격이 1억원 이상 빠진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재건축 아파트와 달리 일반아파트는 등락이 심하지 않다”면서도 “다만 거래 절벽의 장기화로 급매물은 앞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매매가격이 크게 뛰었던 서울 양천구 목동 일대와 통합재건축 이슈가 있었던 영등포구 여의도동 등에서 1억원 이상 하락한 사례가 심심치 않게 확인된다”며 “아직은 국지적인 수준이지만 매도자와 매수자 사이의 버티기 국면에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할 조짐”이라고 말했다.

박준형 기자 pj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