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SK건설, 블룸에너지 연료전지 주기기 국내독점권 획득

기사승인 2018.11.19  10:52:53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 에너지정책 발맞춰 사업기회 발굴”

   
▲ SK건설은 지난 15일 미국 블룸에너지와 발전용 연료전지 주기기에 대한 국내 독점 공급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체결식 후 안재현 SK건설 사장(앞줄 왼쪽), 케이알 스리다르 블룸에너지 대표이사(앞줄 오른쪽), 존 도어 블룸에너지 이사회 멤버 겸 벤처캐피탈리스트(뒷줄 왼쪽 세번째), 콜린 파월 블룸에너지 이사회 멤버 겸 전 미국 국무장관(뒷줄 왼쪽 다섯 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SK건설>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SK건설이 블룸에너지의 주기기인 ‘에너지 서버’를 국내에 독점 공급한다.

SK건설은 지난 15일 미국 블룸에너지와 발전용 연료전지 주기기에 대한 국내 독점 공급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식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서니베일에 있는 블룸에너지 본사에서 열렸다.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 존 도어 벤처캐피탈리스트, 케이알 스리다르(KR Sridhar) 블룸에너지 대표이사, 안재현 SK건설 사장 등이 참석했다.

SK건설은 작년 12월 블룸에너지와 함께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lid Oxide Fuel Cell·SOFC)를 활용한 8.3MW 규모의 발전설비를 수주했다.

SK건설과 블룸에너지는 현재 상업운전을 준비하고 있다.

SK건설 관계자는 “이 프로젝트를 계기로 양사간 전략적인 제휴를 맺고 본격적으로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에 진출하고자 이번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말했다.

블룸에너지는 지난 7월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세계적인 연료전지 주기기 제작 업체다.

CEO인 케이알 스리다르는 과거 미국항공우주국(NASA) 화성 탐사 프로젝트에 참여해 화성 거주에 필요한 여러 연구기술들을 축적했으며 이 기술들을 연료전지 주기기 제작에 접목했다.

주기기인 에너지 서버는 전기 효율이 기존 연료전지 보다 50% 이상 높으며 석탄화력 대비 백연(white smoke)과 미세먼지 배출이 거의 없다.

소음이 적고 위험도가 낮으며, 부지 활용성도 높아 유휴공간이 적은 도심 내 설치가 가능하다. 에너지 서버는 현재 전 세계에서 상업적으로 300MW 이상 설치·운영되고 있다.

SK건설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중소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연료전지 부품의 국산화 작업도 적극 병행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주기기 조립공장의 국내 설립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안재현 사장은 “발전용 연료전지는 최근 미세먼지 저감 등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발맞춰 분산형 전력공급원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SK건설도 분산형 전원 발전사업자라는 장기 비전을 갖고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 기자 weirdi@daum.net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