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영그룹, 라오스 댐 사고 수재민에 1억원 지원

기사승인 2018.08.03  15:07:27

공유
default_news_ad1

- “적극적인 지원 아끼지 않을 것”

   
▲ 2일(현지시간) 라오스 노동복지부 대회의장에서 열린 부영그룹의 라오스 수재 구호성금 전달식에서 김석진 부영라오은행 행장(왼쪽 다섯번째)이 바이캄 캇티야 라오스 노동복지부 차관(오른쪽에서 네번째)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영그룹>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부영그룹이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 보조댐 붕괴 피해자들을 위해 1억1천만원을 지원했다.

부영그룹은 지난 2일(현지시간) 라오스 노동복지부 대회의장에서 수재구호활동기금 10만달러(1억1천만원)를 라오스 노동복지부 국가재난예방관리위원회에 기탁했다고 3일 밝혔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구호 활동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영그룹은 지난 2009년부터 라오스 비엔티안에 주택금융을 중심으로 하는 부영라오은행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성금이 이재민들의 구호활동에 잘 쓰였으면 한다”며 “이재민들이 아픈 마음을 치유하고 하루빨리 일어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성현 기자 weirdi@daum.net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