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환경부의 일회용품 줄이기 협약 시작부터 ‘삐꺽’

기사승인 2018.06.14  16:07:45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부 매장서 할인율 적용 않아 소비자 혼선
“개인컵 씻어달라, 더 달라” 부당 요구도 이어져

   
 

[현대경제신문 김병탁 기자] 환경부가 추진하는 일회용품 줄이기 관련 협약이 시작부터 얼룩지고 있다.

지난달 24일 환경부는 자원순환사회연대, 16개 커피전문점 및 5개 패스트푸드점과 함께 ‘일회용품 사용 가소 및 재활용 촉진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1회용컵을 줄이기 위해 매장 내 머그컵을 우선 제공하기로 했으며 다회용컵을 우선 이용하는 고객에게 가격 할인 등 인세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 기존에 업체별로 상이하게 제공하던 가격할인 혜택을 10%이하 수준으로 통일했다. 브랜드별 상황을 고려해 100원에서 400원까지 자율적으로 할인금액을 결정하기로 했다. 할인 시기도 각 업체의 재량에 맡겼다.

하지만 환경부의 기대와 달리 소비자와 가맹점주 및 현장근무자 모두에게 불만을 사고 있다.

소비자의 경우 개인전용 머그컵과 텀블러를 사용하고도 일부 매장에서 가맹본부가 약속한 가격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경기도 안양에 사는 이모(34·여)씨는 “뉴스 보도와 광고 문구를 보고 평소 자주 사용하던 텀블러를 가져 왔었는데 막상 몇몇 매장에서는 할인을 해줄 수 없다고 해 난감했다”고 말했다.

현장근무자 및 가맹점주 역시 세척하지 않은 개인컵을 가져와 이물까지 제거해달라는 일부 소비자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심지어 커피전문점에서 제시한 정량규격보다 큰 텀블러를 가져와 정량보다 더 많은 양의 음료를 제공할 것을 요구하는 이들도 있었다.

서울 마포구의 한 전문점에 일하는 현장근무자 최모(23·여)씨는 “일회용컵 줄이기는 좋은 취지나 이물질이 가득찬 텀블러를 가지고 와 세척까지 요구하는 손님들로 어려움을 겪을 때가 가끔 있다”며 “특히 정량보다 큰 텀블러를 가져와 다른 손님들보다 더 많은 음료를 요구할 때 무척 난감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가맹본부의 경우 법적인 강제성이 없기에 현재 각 가맹점에게 일회용품 줄이기를 적극 동참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A업체 관계자는 “환경을 살리자는 좋은 취지로 환경부와 협력한 상황일 뿐 가맹점주들에게도 일회용품 줄이기 운동을 동참할 것을 강제할 수 없다”며 “다만 많은 가맹점주들께서 이 제도에 취지를 이해하고 동참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환경부 관계자도 “시행 초반이라 현재 여러 가지 문제점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 현장 모니터링을 실시 등 가맹본부 및 시민단체와 협력해 그 문제점을 조금씩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탁 기자 kbt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