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에버랜드, ‘장미축제’에 12개국 대사 부인 장미원 초대

기사승인 2018.05.24  16:58:02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슨트 투어’ 진행…화분 만들기 등 뜻 깊은 장미 체험

   
▲ 24일 오전 장미축제가 한창인 에버랜드를 찾은 코눌 테이무로바(Konul Teymurova) 서울외교대사부인협회장(주한 아제르바이잔 대사 부인, 오른쪽 세번째)을 비롯한 12개국 대사 부인들이 형형색색 장미를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버랜드>

[현대경제신문 조재훈 기자] 에버랜드는 형형색색의 700여 종 100만 송이 장미축제가 한창인 장미원에 세계 각국에서 온 주한 대사 부인들이 특별 방문했다고 24일 밝혔다.

에버랜드측은 전 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꽃이 ‘장미’라는 점과 올해 장미축제 컨셉인 ‘여왕의 귀환’에 가장 잘 어울리는 각국의 대사 부인들을 특별 초대했다고 설명했다.

에버랜드는 '꽃의 여왕' 장미의 계절이 돌아왔다는 소식과 함께 가족 사랑의 아이콘 '우리집 여왕' 어머니를 주인공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아 올해 장미축제 주제를 '여왕의 귀환'으로 선정했다.

1985년 시작된 에버랜드 장미축제는 지난해 가을부터 7개월간 대대적 리뉴얼을 거쳐 약 2만㎡ 규모의 장미원에서 지난 18일부터 열리고 있다. 장미축제는 시작한지 5일만에 20만명 이상이 다녀갈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에버랜드가 비영리 국제문화기구 월드마스터위원회와 함께 준비한 이 날 행사에는 코눌 테이무로바(Konul Teymurova) 주한 아제르바이잔 대사 부인을 비롯해 EU(유럽연합), 몽골, 베트남 등 12개국 대사 부인들이 참석했다.

4개 테마로 구성된 에버랜드 장미원을 찾은 대사 부인들은 다양한 장미에 얽힌 사연을 듣고 33주년을 맞은 에버랜드 장미축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식물 전문가가 들려주는 ‘도슨트 투어’를 통해 새롭게 변신한 장미원 곳곳을 둘러봤으며 장미를 활용한 꽃꽂이나 미니 화분을 직접 만들어 보는 뜻 깊은 체험도 진행했다.

코눌 테이무로바(주한 아제르바이잔 대사 부인) 서울외교대사부인협회장은 “아름답고 향기로운 에버랜드 장미원으로의 초대에 감사하다”며 “장미가 가진 ‘사랑’이라는 꽃말처럼 장미를 매개로 수많은 사랑이 이어지고 에버랜드 장미축제 또한 앞으로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 cj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