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칭따오, 첫 여성 모델로 ‘전소민’ 발탁

기사승인 2018.05.17  16:16:46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상훈과 함께 새 광고 촬영 예정

   
▲ 칭따오 모델 배우 정상훈(오른쪽)과 새로 발탁된 전소민<사진=비어케이>

[현대경제신문 조재훈 기자] 수입주류 유통업체 비어케이는 맥주 브랜드 칭따오(TSINGTAO)의 브랜드 모델로 배우 전소민을 발탁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모델인 배우 정상훈과 새로운 얼굴 전소민의 모습을 담은 칭따오의 광고는 오는 24일부터 송출될 예정이다.

정상훈은 지난 2015년 ‘양꼬치엔 칭따오’라는 유행어를 흥행시키며 칭따오와 처음으로 연을 맺고 올해 재계약을 통해 4년 연속 칭따오의 얼굴로 활약하고 있다.

비어케이는 이들 모델과 함께 ‘열정과 긍정적인 에너지, 위트로 유쾌하고 즐거운 삶을 지향한다’는 칭따오 브랜드의 메시지를 담은 광고를 공개할 방침이다.

정상훈과 전소민이 출연한 이번 광고에서는 칭따오 라거 외에도 올 4월에 출시된 신제품인 스타우트와 위트비어도 만날 수 있다.

비어케이 관계자는 “그동안 두 배우가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밝고 유쾌한 모습이 칭따오의 브랜드와 잘 어울린다”며 “이들 모델과 함께 한 광고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보다 가깝게 다가갈 뿐만 아니라 칭따오만의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 cj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