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동연 부총리 “중견기업 세부담 완화·수출금융 지원 확대”

기사승인 2018.02.20  18:19:40

공유
default_news_ad1

- 20일 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서 중견기업 혁신성장 지원계획 밝혀

   
▲ 20일 서울 마포 중견기업연합회에서 ‘혁신성장을 위한 중견기업 간담회’가 개최됐다. (사진 왼쪽부터) 정유석 신흥정밀 대표이사,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김재희 이화다이아몬드공업 대표이사, 이세용 이랜텍 회장, 우오현 SM그룹 회장, 정구용 인지컨트롤스 회장,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 김동연 부총리,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회장, 이동기 중견기업연구원장, 이홍 중견기업학회 부회장, 이동욱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정책관, 조봉환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정책실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견기업연합회>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중소기업 졸업 후 중견기업들이 세부담이 증가하는데 이를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고, 글로벌 진출 역량을 가진 중견기업의 수출금융 지원을 확대하고자 한다. 혁신성장을 위한 규제문제가 있어 혁신성장 관련 규제 문제에도 최선의 노력을 하려고 한다”

김동연 부총리는 20일 서울 마포 중견기업연합회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중견기업 간담회’에서 중견기업이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이같은 중견기업 성장 지원방안을 밝혔다.

중소기업 졸업에 따른 각종 세부담 완화, 글로벌 진출 역량이 큰 중견기업에 대한 수출금융 지원 확대, 혁신성장을 위한 규제혁신에도 노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 부총리는 중견기업이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52.8%, 항공·드론은 42.8%, 시스템반도체는 38.1%를 차지하는 등 혁신 신산업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견기업이 전체 기업수의 0.1%에 불과한 상황에서 일자리는 5.5%를 차지하고 있을 만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혁신과 성장의 최첨병인 중견기업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견기업연합회는 중견기업의 신규 고용·투자계획, 상생협력 확산방안 등을 밝혔다.

중견기업연합회가 1월 22일~ 2월 9일 394개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1만1천431명의 신규채용 계획과 4조3천297억원의 투자계획이 집계됐다.

중견기업계 전체의 실제 신규채용 및 신규투자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예측된다. 중견기업 비전 2280을 보면 중견기업 고용인원은 2015년 115만명에서 2022년 151만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또 중견기업연합회는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작년 말 기준으로 129개 중견기업이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해 운영 중이고, 2016년 말 기준으로 131개 중견기업이 성과공유제를 도입했다.

22일에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근로환경 개선, 협력사와의 공정거래를 통한 상생협력, 투명·준법경영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중견기업인 책임경영 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견기업인들은 이어진 자유토론에서도 초기 중견기업 세부담 완화, 중견기업에 대한 정책지원 확대, 수도권 소재 중견기업에 대한 공장증설 허용, 가업상속공제 확대, 상증세 인하,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 합리화 등을 건의했다.

김 부총리는 “건의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중견기업에 실제 도움이 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글로벌 진출 역량이 있는 중견기업에 대한 수출금융 지원을 강화하고, 2018년 세법개정안에 초기 중견기업에 대한 세부담을 완화하는 방안을 추가적으로 검토하는 한편 적합업종제도가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는 기업에게 부담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동반성장위원회 논의과정에서 합리적 운영 및 제도개선 방안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종혁 기자 justcha@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