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9월 전세자금대출 평균금리 2.92%…전월比 하락

기사승인 2017.10.13  09:39:36

공유
default_news_ad1

- 주금공 보증 은행재원 전세자금대출 최저금리는 2.79% 기록

   
 

[현대경제신문 안소윤 기자] 주택금융공사는 지난 9월 버팀목전세자금대출 등 주택도시기금 재원을 제외한 공사 보증 은행재원 전세자금대출의 가중평균금리가 2.92%로 전월대비 0.01%포인트 하락했다고 13일 밝혔다.

전세자금대출 보증 취급기관 중 가중평균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신한은행으로 2.79%을 기록했다. 이어 우리은행 2.84%, 국민은행 2.94% 등의 순이었다.

전세자금보증은 개인이 은행에서 전세대출을 받고자 할 때 공사가 보증서를 발급해주는 제도다.

실제 주거용으로 이용하는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포함)에 대해 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16개 은행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우대가구(다자녀·신혼부부·저소득자·다문화·장애인·국가유공자·의사상자)에 해당하거나 금융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보증을 신청하는 경우에는 보증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한편 주택금융공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각 은행의 전세자금대출 가중평균금리를 공시하고 있다.

안소윤 기자 asy2626@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