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조선해양, 광석운반선용 LNG연료탱크 개발

기사승인 2017.10.12  17:49:45

공유
default_news_ad1

- 전 선종 LNG연료탱크 라인업 완성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국제환경규제 강화에 발맞춰 친환경선박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국제 환경규제 강화로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대형 선박이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18만t급 광석운반선(Bulk Carrier)에 적용할 수 있는 LNG연료탱크(MCTIB)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광석운반선용 LNG연료탱크는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가 공동개발한 고망간강(Mn)이 적용된다.

독립형 탱크인 타입-B(Type-B)로 슬로싱(탱크 내부에 저장된 액체의 요동에 의해 발생하는 충격)에 강한 구조적 특성을 지니고 있다.

특히 고망간강이 적용돼 알루미늄합금을 주로 사용하던 기존 연료탱크에 비해 외부 충격에 강하고 공간을 최적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제작에 필요한 생산비도 절반수준으로 줄어 원가경쟁력에도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개발한 LNG추진 광석운반선은 연료탱크를 선미 갑판위에 설치해 원하는 운항항로 조건에 필요한 연료탱크 용량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면서도 화물손실이 없도록 설계됐다.

이와 함께 강화된 선체구조, 안전성에 최적화된 선형, 각종 연료 절감형 장치를 설치할 수 있으며 LNG를 연료로 사용해 이산화탄소와 황, 질소화합물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광석운반선 LNG연료탱크 개발로 초대형컨테이너선과 유조선, LPG선에 이어 전 선종에 대한 LNG연료탱크 풀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며 “향후 수주전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 기자 weirdi@daum.net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