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LG하우시스, 바닥재·벽지 ‘환경성적표지’ 인증 획득

기사승인 2017.10.12  15:25:11

공유
default_news_ad1

- 업계 최다 인증…영업활동에 도움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LG하우시스는 바닥재·벽지 등 15개 건축자재 제품이 환경성적표지(Environmental Product Declaration·EPD) 인증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환경성적표지는 친환경 소비문화를 장려하기 위한 취지에서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하고 있는 제품의 환경정보 공개 제도다.

제품의 생산부터 유통, 소비, 폐기까지의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6대 지표로 평가해 제품에 표시한다.

LG하우시스는 이번에 지아소리잠·강마루 등 주거용 바닥재와 EQ플로어·마제스타 등 상업용 바닥재, 지아벽지프레쉬·숨타일 등 벽장재까지 총 15개 제품이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했다.

이중 시트·타일(PVC) 바닥재와 마루, 벽지는 업계 최초의 인증 획득이다. 또, 지난 4월 이 인증을 획득한 PF단열재에 이어 이번에 15개 제품에 인증을 추가, 총 16개로 건축자재 업계에서 가장 많은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보유하게 됐다.

LG하우시스 관계자는 “건축물에 환경성적표지를 획득한 자재를 적용할 경우 녹색건축인증(G-SEED) 평가 시 가점점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인증 제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하우시스는 이에 녹색건축인증 의무대상인 1천가구 이상의 공동주택과 공공건축물 등을 중심으로 영업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박귀봉 LG하우시스 장식재사업부장(상무)은 “바닥재와 벽지 등 건축자재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분석해 이번에 대거 환경성적표지를 획득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제품의 환경정보 공개에 적극 참여해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성현 기자 weirdi@daum.net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