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T, 악재 너머 악재…주가 반등 ‘속수무책’

기사승인 2017.10.12  13:55:19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진한 실적, 통신비 인하 압박 등 다양한 악재 산적

   
▲ KT의 최근 3개월 주가동향 그래프.<자료=네이버 금융>

[현대경제신문 안소윤 기자] KT의 주가가 내리막길을 면치 못하고 있다. 올해 3분기 부진한 실적이 예상되는 데다 국장감사(이하 국감)에서 통신비 인하 방안이 집중적으로 거론되는 등 다양한 악재를 맞닥뜨렸기 때문이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3분기 실적발표 시즌 KT의 주가 전망은 밝지 않은 편이다.

KT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유선 매출액 정체, 영업비용 증가 양상이 본격적으로 나타남에 따라 내년도 이익 성장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증권사는 KT의 3분기 연결 영업이익으로 전년대비 3.6%, 전분기 대비 13.5% 하락한 3천87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마스터카드지분 매각 차익, 부동산 매각 차익 등으로 일회성이익이 발생했던 2분기와 달리 이번 3분기에는 방송발전기금, 위성사업 감가비를 포함해 총 300억원에 달하는 일회성비용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자회사 영업이익 기여도 급감, 서비스 매출액 정체, 전분기 대비 마케팅비용 증가 등도 실적 부진 전망에 힘을 싣는다.

여기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감에서 가계통신비 인하 문제가 무게감 있게 다뤄지고 있다는 점도 KT 주가에 부담을 주고 있다.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기정통부 국감에서는 ‘단말기 완전 자급제’와 ‘보편 요금제’가 주된 화두로 올랐다.

단말기 완전 자급제는 단말기 판매와 통신 서비스 가입을 분리하는 것을 뜻한다.

단말기 완전 자급제 도입 시 3조웡네 달하는 통신산업 리베이트 중 상당 부분이 줄어들지만 단말기 출고가 폭락, 통신사간 요금 경쟁 심화, 단말기‧통신요금 분리 과금에 따른 통신비 인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보편요금제는 정부가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요금은 줄이고 기본적인 음성통화량과 데이터는 늘어나도록 한 요금제로, 도입이 될 경우 통신사의 이익 급감으로 이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현재 KT의 주가 상승 탄력도는 높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통신주의 반등은 외국인 순매수 전환이 계기가 될 가능성이 높은데 KT의 경우 외국인 한도 소진으로 외국인이 살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KT의 밸류에이션(기업가치) 매력도가 높아 저점 매수에 임할 필요는 있지만 싸다는 것을 제외하면 주가 상승을 이끌만한 호재가 부재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안소윤 기자 asy2626@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