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출시장 지각변동, 은행만 줄고 다 늘어

기사승인 2017.10.10  15:22:06

공유
default_news_ad1

- 보험 약관대출·중금리 대출로 사람 몰려

   
▲ 은행 상담 창구에서 본인 순서를 기다리는 고개들 모습.<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정부 차원의 가계부채 조이기 정책이 이어지는 가운데 그에 따른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전체 가계대출 증가세가 전년 대비 둔화 경향을 보이고 있으나 시중은행 대출만 둔화될 뿐 제2금융권으로 대출을 갈아타는 사례는 늘어나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보험약관 대출 및 저축은행 등의 중금리 대출 신청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보험업계 따르면 올해 상반기 25개 생명보험사의 보험 약관대출 채권규모는 42조6천288억원을 기록했다. 연초 대비 6천103억원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상반기(41조885억원)와 비교하면 3.75%가 늘었다. 이 같은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질 경우 올해 보험 약관대출 규모는 역대 최고치 갱신도 유력하다.

보험 약관대출은 납입 보험료를 담보로, 해약 환급금의 60~95%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대출 금리를 소비자가 알기 어렵고 이율 변동 폭도 크다보니 올 초 까지만 해도 지난해 대비 하락세를 보이다가 이후 급증했다.

연 6~18% 대 중금리 대출 상품 취급액 또한 올해 상반기 들어 크게 증가했다.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및 상호금융에서 모두 취급하는 정책 중금리 상품인 사잇돌 대출 포함 총 1조3천917억원의 중금리 대출이 이뤄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중금리 이상 대출상품을 주로 취급하는 저축은행의 전체 여신 잔액 역시 7월 기준 48조929억원으로 집계됐다. 2011년 12월 50조2천376억원을 기록한 이후 5년 7개월 만에 최대치에 해당한다. 1~7월 사이 여신 증가액만 4조6천283억원에 달한다.

올해 들어 보험 약관대출 및 중금리 대출·저축은행 여신액이 크게 증가한 원인으로는 정부 차원의 가계대출 규제 강화가 첫손에 꼽힌다.

정부가 가계대출 규제 강화 방침을 밝힌 후 시중은행을 통한 자금 마련이 쉽지 않아진 금융 취약계층과 자영업자들이 제2금융권으로 대거 몰렸다는 분석이다.

실제 올 1~7월 사이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29조7천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4조8천억원 가량 줄었다.

이런 가운데 금융권에서는 통상 가계부채가 상반기 대비 하반기에 더 늘어나는 경향을 보이기에, 제2금융권으로 대출 수요자 쏠림 현상이 하반기 들어 더욱 강화될 것이란 우려 또한 나오고 있다.

김영 기자 divazero@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