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생보협회, “의료비 대비, 보험 가입은 기본”

기사승인 2017.09.14  11:36:12

공유
default_news_ad1

- 개인 의료비 부담은 여전해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정부가 건강보험의 보장성 강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 관련, 보험업계에서 매년 높아지는 개인 의료비 부담 등을 고려할 때 건강보험 가입이 여전히 필요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생명보험협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계획에도 불구, 국민건강보험 보장범위 외 의료비와 투병중 생활비, 간병비 등 개인부담은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및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말 진료비는 약 64조 6천억원으로 2012년 대비 35%증가했다. 또 2016년 1인당 월평균 진료비는 11만원, 65세 이상의 경우 33만원 수준이었다.

개인의 의료비 부담이 매년 빠르게 늘고 있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그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정부에서도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을 발표하며, 의료비 부담을 완화키 위해 노력 중이다.

특히 정부에선 건강보험 보장율을 현재 63%에서 2022년까지 70%로 확대키로 하고, 본인부담 의료비는 37%에서 30%로 낮출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본인부담 100%인 비급여항목을 2022년까지 급여화하고, 2018년부터 선택진료비 폐지 및 상급병실 건강보험확대 적용 등에 나설 예정이다.

그러나 생보협회는 정부의 이 같은 조치에도 불구 실손보험의 필요성은 여전하다고 강조했다.

의료비 중 개인부담 30%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고, 고가의 항암제 치료 및 로봇수술 등에 따른 의료비 부담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생보협회에서는 중증질환의 병원 치료비는 물론 치료 중 필요한 생활비와 간병비 등을 보장하기 위한 차원의 정액보험 가입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영 기자 divazero@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