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카카오, 삼성전자와 음성인식·인공지능 협력

기사승인 2017.09.14  10:40:40

공유
default_news_ad1

- ‘카카오 I’와 ‘빅스비’ 연동 등 다양한 협력 예정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카카오와 삼성전자가 음성인식 시장 활성화와 상호 인공지능(AI) 기술 시너지를 위해 협력한다.

카카오는 자사의 AI 플랫폼 ‘Kakao I(아이)’를 삼성전자의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와 연동하고 삼성전자와 음성인식을 비롯한 AI 분야에서 협력한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Kakao I와 빅스비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내 AI업계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긴밀히 협업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Kakao I의 이용자 접점을 확장하고, 카카오톡 등 카카오 서비스를 국내 빅스비 이용자들에게 음성으로 제공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빅스비 이용자들에게 Kakao I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와 생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해 보다 편리하고 풍부한 서비스 경험을 선사할 수 있다.

양사는 협력 결과물을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협력 분야를 가전, IoT, 웨어러블 등 댜양한 영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인종 삼성전자 개발1실장(무선사업부 부사장)은 “빅스비와 Kakao I의 협력은 국내의 AI와 음성 인식시장을 확대하고 국내의 많은 고객들에게 편리하고, 보다 특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삼성전자와의 협력은 카카오 서비스가 가진 경쟁력과 함께 Kakao I의 확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카카오의 인공지능 기술은 카카오 서비스 안에 머물지 않고 수많은 파트너들을 통해 확장해 전 국민의 일상에 자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빅스비 ’는 딥 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인공지능을 활용해 사용자가 사용하면 할수록 진화하는 지능형 인터페이스다. 지난 5월 한국에서 한국어, 7월에 미국과 한국에서 영어와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한데 이어 지난달 21일에는 전 세계 200여개국으로 영어와 한국어 서비스를 확대했다.

차종혁 기자 justcha@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