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지완 BNK 회장 내정자, 조직 안정·신뢰 회복이 과제

기사승인 2017.09.12  15:46:32

공유
default_news_ad1

- 노조와 관계 정상화도 시급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으로 김지완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사진)이 내정됐다. 오랜 금융계 근무 경력을 바탕으로 BNK 내부적폐를 청산할 적임자로 인정받은 모습이다. 김 내정자의 향후 과제로는 조직안정화와 함께 대외 신뢰도 회복 등이 거론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한 달여 넘게 이어져 온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인선이 최근 마무리 됐다.

지난 8일 BNK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임추위를 겸한 이사회를 열고 차기 지주 회장으로 김지완 전 하나금융 부회장을 추천했다.

회장직을 두고 김지완 내정자와 경쟁해 온 박재경 BNK금융 회장 직무대행은 지주 사장으로 회장직과 분리가 결정된 부산은행장에는 빈대인 부산은행장 직무대행을 선임했다.

김지완 내정자 선출에 따라 넉 달여 넘게 이어져 온 BNK 경영공백 사태는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BNK금융은 지난 4월 성세환 전 회장을 비롯한 전 경영진들이 시세조작 혐의로 구속된 것을 시작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최근에는 부산 참여연대 등 지역 시민단체가 엘시티 불법대출 의혹 관련 부산은행에 대한 진정서를 금융감독원에 제출하기도 했다.

창사 후 최대 위기를 겪고 있는 BNK금융이 현 위기 상황 극복의 적임자로 김지완 내정자를 선택한 이유와 관련해선 오랜 금융계 근무 경력 및 외부출신으로서 조직쇄신에 적임자라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완 내정자는 1977년 부국증권에 입사, 2003년 현대증권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2008년 하나금융으로 자리를 옮긴 뒤 하나대투증권 사장과 금융지주 부회장까지 역임했다. 

정통 증권맨 출신으로 은행 근무 경력이 없다는 점이 약점으로도 거론되나, 지주 산하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전문 경영인 체제로 운영되고 김 내정자가 컨트롤타워 역할만 수행할 경우 큰 문제는 없을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업계 내부에선 "외부출신인 김 내정자가 수개월 간 표류해 온 BNK조직을 안정화 시키고 내부 적폐를 해소하는데 최선의 카드가 될수 있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BNK지주가 지역 경제계와 유착한 정황이 확인됐고 그에 따른 대외 신뢰도 추락을 겪고 있다는 점과 관련해선 "친(親)정권 인사로 분류되는 김 내정자가 대정부 관계 등에 있어 역할을 할수 있을 것"이란 전망 또한 나오고 있다.

실제 부산출신인 김 내정자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경남상고 동문이며,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활동한 바 있다. 

다만 김지완 내정자의 원활한 업무 수행을 위해선 노조와의 관계개선이 우선돼야 할 것으로 의견들이 지배적이다. 

부산은행 노조에서는 차기 지주 회장 인선 초기부터 외부인사 후보 배제를 외쳐왔으며, 김 내정자가 유력 후보로 떠오른 뒤로는 정권과의 관계 등을 거론하며 '낙하산 인사 선임 불가'를 주장해 왔다.

한편 올해 만 71세인 김 내정자는 업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건강 등에 문제가 없다는 점 또한 증명해 보여야 할 것으로 여겨진다.

김영 기자 divazero@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