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전자, 잉카 수도에 ‘스마트 스쿨’ 개소

기사승인 2017.08.13  11:57:48

공유
default_news_ad1

- 페루 쿠스코에 열어…안데스 산맥 해발 3천399m

   
▲ 페루 안데스 산맥에 위치한 ‘쿠스코 국립 과학·미술학교’ 학생들이 잉카 문명의 수도이자 잃어버린 공중도시 '마추픽추'를 배경으로 삼성전자 태블릿을 활용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 11일(현지시간) 고대 잉카 제국의 수도인 페루 쿠스코 ‘쿠스코 국립 과학·미술학교’에 ‘삼성 스마트 스쿨’을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 스마트 스쿨은 저소득층이 다니는 학교에 전자칠판과 PC, 태블릿 등의 제품과 교육용 프로그램과 같은 첨단 IT 기술을 제공해 교육 격차를 줄이고 창의 인재를 양성하는 삼성전자의 대표 사회 공헌 활동 중 하나다.

이번에 스마트 스쿨이 설립된 쿠스코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지정될 정도로 문화적 가치가 높은 지역이다. 페루의 관광 명소인 잉카 문명의 수도이자 잃어버린 공중도시인 ‘마추픽추’의 여행 길목으로도 유명하다.

이번 스마트 스쿨은 해발 3천399m에 있어 역대 삼성 스마트 스쿨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쿠스코 국립 과학·미술학교는 1825년에 설립된 페루에서 가장 오래된 학교다. 2천300여명의 학생들이 삼성 스마트 스쿨을 통해 IT교육은 물론 잉카 문명 등을 배우는 수업도 함께 진행돼 현지 문화를 지키는데도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교실 벽면을 고대 잉카 문양으로 꾸미고 새 책상과 의자, 전자칠판, 태블릿, 복합기, PC, 모니터 등과 무선 네트워크로 구성된 최신 IT환경을 제공해 스마트 스쿨을 완성했다.

이 학교에 다니는 17세의 에다르드 야우리 후암 학생은 “세상을 배울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알게 해 준 스마트 스쿨은 큰 선물과도 같다”고 말했다.

이번 스마트 스쿨에 대해 현지 정부 관계자들도 많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어 삼성전자는 현지 브랜드 이미지 상승과 함께 B2G(기업과 정부간의 상거래) 사업 기회도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임성윤 삼성전자 페루 법인장은 “아름다운 옛 전통을 간직했지만 상대적으로 최신 IT기술을 접할 기회가 적은 고산지대 학생들을 위해 이번 스마트 스쿨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페루에서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삼성 스마트 스쿨은 중남미 지역에서 지난 2013년 브라질을 시작으로 콜롬비아, 멕시코, 페루 등 18개국 140여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유성현 기자 ysh@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