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카카오뱅크, 출범 보름만에 5천억 증자 결정

기사승인 2017.08.11  16:27:43

공유
default_news_ad1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인기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카카오뱅크가 출범 보름 만에 5천억원 규모의 자본확충을 실시키로 했다.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은 11일 이사회를 열고 5천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발행 예정 주식은 보통주 1억 주이며 주금납입 예정일은 9월 5일이다.

지난달 27일 대고객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뱅크는 출범 보름 만에 계좌수 200만좌를 돌파했고 수신 1조 2천억 여신 8천800억원을 넘어섰다.

유상증자 실시 배경 역시 예상보다 따른 자산 증가 속도에 따른 것으로 주택담보대출 등 신규 서비스 및 상품 출시에 앞서 선제적 차원의 자본확충 역시 필요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증자에는 카카오뱅크 9개 지주사 모두가 참여하며 증자 후 지분율 변화는 없다.

현 카카오뱅크 지분구조는 한국투자금융지주 58%, 카카오 10%, KB국민은행 10%, SGI서울보증 4%, 우정사업본부 4%, 넷마블 4%, ebay 4%, skyblue(텐센트) 4%, yes24 2% 등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이번 증자가 완료되면 재무건전성이 한 층 더 강화되고 혁신적인 상품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든든한 여력을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영 기자 divazero@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