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애플페이 국내 도입 '임박'…지각변동 예고

기사승인 2022.12.02  11:15:21

공유
default_news_ad1

- 금감원 약관 심사 진행 중
이달 내 서비스 개시 전망

   
▲ <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애플이 현대카드와 제휴해 한국에서도 애플페이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애플페이가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조만간 현대카드와 제휴하는 형식으로 애플페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양측은 말을 아끼고 있지만 관련 약관 이미지 등이 유출되며 서비스 개시는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해당 이미지에는 '현대카드 주식회사가 가입 고객에게 제공하는 애플페이 결제서비스'라는 내용이 담겼으며 애플페이 개정 약관에도 '2022년 11월 30일부터 현대카드 고객에게 애플페이 결제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시범서비스를 출시하기로 한 11월 30일이 지났음에도 애플과 현대카드는 서비스 개시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의 심사 및 수리 등 관련 행정 절차가 늦어지면서 출시가 지연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금융감독원이 약관 심사 후 최종 수리를 결정해야만 정식 국내 출시가 가능하다.

당초 업계 예상보다 출시 시기가 늦어지고 있긴 하지만 통상 약관 심사가 1~2개월 소요되는 점을 고려할 때 이르면 이달 안에 애플페이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애플의 브랜드 파워는 크지만 흥행 여부엔 시각이 엇갈린다. 국내 아이폰 이용자들이 간편결제 도입을 오랜 시간 기다려온 만큼 애플페이의 국내 서비스가 시작된되면 시장이 요동칠 가능성이 높다.

반면, 애플페이는 NFC 방식이라 별도의 NFC 단말기가 필요하지만 국내 가맹점 대부분은 마그네틱보안전송(MST) 단말기를 쓰고 있다.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 290만개 가운데 NFC 단말기를 보유한 곳은 10% 미만에 그친다. 단시간 내 서비스 확장이 쉽지 않을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다.

업계 한 관계자는 “소상공인들의 결제단말기는 대부분 MST 방식이다 보니 애플페이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삼성페이의 점유율을 크게 뺏어오기는 힘들 것”이라며 “시간이 지나고 사용처가 늘어날 때쯤 유의미한 수치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ldh282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