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화재 자녀보험 신상품, 출시 보름만에 2만건 판매

기사승인 2022.09.30  16:04:3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삼성화재>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삼성화재가 지난 5일 출시한 자녀보험 신상품 ‘마이 슈퍼스타’가 출시 보름만에 2만여건 이상 판매되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삼성화재 자녀보험 '마이 슈퍼스타'는 체증형 담보를 선보였다. 유사암‧암‧뇌혈관‧허혈성심장질환, 상해‧질병입원일당 등에 적용되는 체증형 담보는 물가상승을 감안해 가입 후 5년마다 최초가입금액의 10%씩 보험기간 종료시까지 보장금액이 상승하는 구조다.

만약 체증형 암 진단비 5,000만원에 가입했다면 5년 경과 후부터 암으로 진단 시 5,500만원, 10년 경과 후부터는 6,000만원 등 보장금액이 계속 10%씩 늘어나는 방식이다.

또 이 상품은 최근 기존 보험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을 원하는 사회 초년생들의 니즈를 반영해 태아부터 30세까지 가입이 가능한 상품으로 보험기간은 90, 100세까지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어린이 보험이지만 성인이 가입하는 일명 '어른이' 보험의 장점은 보험료가 저렴하다는 것이다. 성인상품보다 약 20% 저렴하고 보장범위는 넓으며 가입금액도 상대적으로 높다. 자녀에게 적용되는 담보뿐만 아니라 성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병도 보장 해주는 장점도 있다.

특히 마이 슈퍼스타는 자녀와 젊은 층에 소구력이 높은 '창상봉합술 치료비'와 '상해흉터복원 수술비'도 각각 최대 150만원과 5,000만원을 보장해 활동이 많은 자녀들의 상해보장 니즈를 공략했다.

보험료 납입면제도 강화했다. 이 상품의 경우 갱신형 특약 가입 시 갱신 이후에도 갱신 전 납입면제 혜택을 그대로 적용받을 수 있는 납입면제 확장형으로 운영된다. 통상 갱신형 특약의 경우 납입면제 사유가 발생하면 갱신 전까지 납입면제를 적용받더라도 갱신 이후에는 보험료를 재납입해야 했다.

납입면제사유도 희귀난치성 질환 산정특례대상까지 포함해 10개의 항목으로 확대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태아부터 사회초년생까지 고객에게 필요한 체증형 담보를 신설하고 납입면제를 강화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보험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ldh282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