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날 것"

기사승인 2022.09.30  15:43:35

공유
default_news_ad1

- 창립 15주년 기념식에서 3가지 도전과제 제시

   
▲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창립 15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소재 신한카드 본사에서 진행한 창립기념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창립 15주년을 맞아 “금융에서 일상까지 바꾸는 온리원(Only1)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사장은 30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카드 본사 3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창립기념식에서 “종합 금융 포트폴리오의 완성과 함께 비금융 플랫폼, 라이프 콘텐츠를 강화해 진정한 라이프‧파이낸스 플랫폼으로 변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창립기념식에서 임 사장은 카드를 넘어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키워드를 '드림 플레이어(Dream Player)'로 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3가지 도전 과제를 제시했다.

또 그는 고객을 신한카드의 플레이어로 만들 것을 당부했다. 임 사장은 “성장의 변함 없는 본질은 언제나 고객”이라며 “고객이 사용자를 넘어 신한카드의 팬이 되게 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서는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경험을 통한 고객 경험이 중요하다며 “고객들의 경험이 데이터로 쌓이고 이러한 데이터를 토대로 인사이트를 만들고 이러한 인사이트가 또다른 고객경험 혁신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만들어내자”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임 사장은 새로운 변화를 이끌기 위해서는 신한카드 구성원 모두가 ‘문화 RE:Boot Player’가 돼야 한다며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 일하는 신한카드만의 성장 문화를 정착시키자고 말했다.

임영진 사장은 “내가 꿈을 이루면 나는 누군가의 꿈이 된다는 말이 있듯이 꿈을 이루는 신한카드의 선한 영향력이 세상의 또다른 꿈이 돼 공감과 상생의 가치를 더욱 커지게 만드는 여정을 힘차게 시작하자”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ldh282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