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건설, 신규 광고캠페인 런칭...미래사업 소재 활용

기사승인 2022.08.16  15:09:08

공유
default_news_ad1

- LED 해저터널부터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 소개

   
▲ <사진=대우건설>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대우건설은 신규 광고캠페인을 런칭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앞으로의 비전과 ‘미래지향적 DNA’를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번 광고에서는 주택, 건축, 토목 그리고 플랜트 사업 등 국내외 수많은 건설사업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와 경험으로 진화해가는 미래를 만들어 온 대우건설이 또 다른 기대감을 심어줄 향후 근미래의 모습을 3가지 미래사업 소재를 통해 표현했다.

광고에 등장하는 미래 사업소재는 미래의 LED 해저터널, 친환경 풍력발전사업,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대우건설은 해저 48m, 3.7km 길이의 거가대교 해저터널 구간 완공으로 세계최고 수준의 해저 침매터널 시공기술을 입증한 바 있으며 해상 풍력발전 부유체 기술, 발전소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식물을 재배하는 융복합 스마트팜 기술 등 신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최근 출사표를 던진 K-UAM 사업에 적용될 버티포트를 광고에도 활용했다. 미래의 푸르지오 입주자들이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승용 드론으로 편안히 이동하며 하이테크 라이프를 영위할 수 있게 하는 대우건설의 미래 청사진이 담겨져 있다.

대우건설은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상상만 해도 즐겁고 설레는 미래의 모습과 세련된 영상미를 통해 광고계는 물론 시청자들의 관심과 주목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누군가는 상상 속 먼 미래로만 생각했던 것을 실현가능한 미래로 만들어가는 대우건설의 자신감과 선도적 미래 기술력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정유라 기자 jyr9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