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해상, '뉴계속받는암보험' 출시

기사승인 2022.08.08  16:38:22

공유
default_news_ad1

- 업계 최초 항암약물치료 횟수제한 없이 보장

   
▲ <사진=현대해상>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현대해상은 암 진단 이후의 각종 치료비를 집중 보장하는 ‘뉴계속받는암보험’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신상품은 업계 최초로 항암 치료비를 횟수 제한 없이 반복 보상하고 환자와 가족의 유전자검사를 통해 암의 최적 치료와 발생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는 선진형 암보험이다.

기존에 판매 중인 항암치료비 담보는 대부분 1회성으로 보상하고 있으나 이번 신상품은 항암약물치료비를 입·통원 기준으로 1회 치료 시마다 매회 지급하는 ‘계속지급형’ 담보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암 환자는 장기간 치료에도 비용 부담 없이 항암치료에 전념할 수 있다.

또한 개인 맞춤형 정밀 의료체계를 도입해 ‘차세대 염기서열검사’를 고객 및 가족에게도 제공하는 담보를 신설했다. 검사를 통해 고객은 최적의 항암 치료제를 찾아내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으며 가족은 가족력으로 인한 미래 암 발생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다.

가족 NGS유전자패널검사 프로그램은 헬스케어 전문업체와 협약을 통해 보다 높은 수준의 결과를 제공하며 유전자 상담 전용 콜센터를 신설해 검사에 대한 이해와 고객의 생활방식 등 궁금증도 해결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초고가 치료제인 ‘카티(CAR-T)항암약물허가치료’와 계속받는 유사암(기타피부·갑상선암)을 신설해 암보험 최신 트렌드를 모두 반영했다.

뉴계속받는암보험은 0세부터 70세까지 가입 가능하고 최대 30년만기 갱신형과 최대 100세까지의 세만기로 구성돼 있다. 보험료는 갱신형 남성 기준으로 40세는 약 4만원, 50세는 약 9만원이다.

윤경원 현대해상 장기상품1파트 부장은 “이번 신상품은 최신 의료기술을 접목하여 암의 최적 치료를 돕는 것은 물론 고객 가족까지 고려해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ldh282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