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상준 메타보라 대표 "생태계 확장 위해 크로스체인 환경 구축"

기사승인 2022.08.08  16:18:00

공유
default_news_ad1

- KBW2022서 간담회 개최, 폴리곤(Polygon)과 협약

   
▲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가 8일 개최된 '보라 넥스트(NEXT)'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보라네트워크>

[현대경제신문 하지현 기자]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는 "보라(BORA)의 글로벌 생태계 확장과 이용자 유동성 접점 확대를 위한 크로스체인 환경을 구축하고 그 첫 걸음으로 폴리곤과 협약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우상준 메타보라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 플랫폼 운영사인 보라네트워크가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 (이하 ‘KBW2022’)’ 행사에서 개최한 보라(BORA) 간담회에 참석해 향후 로드맵을 8일 발표했다.

행사에 보라네트워크 및 카카오게임즈 관계자와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BORA NEXT: Expanding across & beyond’라는 주제로 BORA의 사업 현황을 소개하고, 이더리움 확장 플랫폼인 폴리곤(Polygon)과 협력한 향후 생태계 확장 방향성을 공개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메타보라의 ‘버디샷’,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월드’, 라이징윙즈의 ‘컴피츠’ 등 올 하반기 선보일 BORA의 온보딩 타이틀을 비롯해, 캐주얼 대전 ‘보라배틀(가칭)’, 스포츠 시뮬레이션 ‘베이스볼 더 블록(가칭)’, 스크린골프를 활용한 ‘프렌즈 스크린 NFT(가칭)’ 프로젝트 등 라인업을 발표했다.

BORA는 폴리곤과의 협업을 위해 BORA 포털 내 NFT(대체불가토큰) 마켓플레이스의 폴리곤 NFT 생태계 확장을 꾀할 계획이다. 폴리곤은 BORA에 기술 지원을 제공하고, BORA와 협력하는 파트너사 및 IP(지식재산권) 기반 NFT의 폴리곤 생태계 온보딩을 지원하며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폴리곤의 글로벌 게임 비즈니스 개발 책임자인 울빗 고엘(Urvit Goel)은 "BORA와 협력하여 유동성을 확장하고, 저렴한 수수료와 빠른 트랜잭션 등의 장점을 가진 폴리곤을 활용함으로써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에 더 큰 가능성을 도입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폴리곤은 한국의 개발자를 지원하고, 전 세계적으로 블록체인 게임 서비스를 증가시키기 위해 최고와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는 “전 세계 이용자들이 쉽게 BORA의 웰메이드 게임과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자 현재의 메인넷인 클레이튼과 더불어 글로벌 블록체인 플랫폼과의 크로스체인 구축을 고민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BORA 생태계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으로, 여러 파트너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현 기자 hacci97@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