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규제 완화 가속화, 재건축·재개발 흥행 훈풍 감지

기사승인 2022.08.02  10:30:27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형사 중심 브랜드 단지 분양 이어질 듯

   
▲ <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부동산 규제 완화가 본격화되며 재건축·재개발 사업에도 다시금 훈풍이 불고 있다. 입주 시 교통, 편의 시설 등 완성된 인프라를 바로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이 큰 도시정비사업 중심으로 청약 수요가 몰릴 것이란 기대들이 나온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가 본격화되며 전국 재건축·재개발 사업 단지에 대한 시장 선호도가 다시금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부터 현재 엄격한 기준으로 설정되어 있는 안전 진단 기준, 초과이익 환수제, 분양가 상한제 등 재건축·재개발 수요를 억제하고 있는 요소들을 완화해 총 47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리고 지난 6월 정부는 분양가 상한제 개편안을 내놨고 이달 중 재초환(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개편안 발표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선 올해 들어 한 풀 꺾인 내 집 마련 수요가 하반기 다시 살아날 것으로 전망, 수도권 및 지방 주요 지역에서 대형 건설사들의 재건축·재개발 신규 단지 분양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규제가 본격적으로 해제되면 기존 거주자와 미래가치, 주거여건을 보고 이주하려는 수요층들을 잡기 위해 다양한 주거 서비스를 갖춘 브랜드 단지들을 이들 대형사에서 잇따라 선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신도시나 대규모 택지지구에서 들어서는 단지의 경우 교통 및 생활 인프라가 새롭게 구축되어야 하기 때문에 입주 초기 불편함이 있으나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단지는 입주 시 바로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 등이 부각되면서 수요자들의 꾸준한 호응을 얻는 모습”이라며 “개발이 이뤄짐에 따라 주거 환경이 개선되고 인구가 유입되면서 아파트 가격 상승에 적잖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투자 가치 측면에서도 좋다”고 말했다.

정유라 기자 jyr94@finomy.com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