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CJ “콘텐츠·식품 등에 5년간 20조 투자”

기사승인 2022.05.30  14:50:50

공유
default_news_ad1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CJ그룹이 콘텐츠와 식품 등에 5년간 20조원을 집중투자하고 2만5000명 이상을 신규채용 한다.

CJ는 이같은 내용의 장기 투자 계획을 30일 발표했다.

CJ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발표한 그룹 중기비전에서 문화(Culture), 플랫폼(Platform), 건강(Wellness), 유지가능성(Sustainability)을 4대 성장엔진으로 정했다”며 “향후 투자와 고용도 같은 프레임을 바탕으로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투자처는 콘텐츠와 K-푸드 등 문화 분야 투자가 12조원에 달해 가장 많다. 구체적으로는 웰메이드 콘텐츠 제작, 미래형 식품 개발, 식품 생산시설 확보 등이다.

CJ그룹 관계자는 “CJ는 1990년대 중반부터 25년 넘게 영화, 드라마 등 문화사업에 꾸준히 투자해 문화산업이 글로벌 수준으로 도약하는 길을 열고 이를 주도해왔다”며 “향후에도 공격적인 투자로 소프트파워 분야에서 K-브랜드 위상 강화의 주인공이 되겠다”고 AKF했다.

물류·커머스 등 플랫폼 분야에서는 E커머스, M커머스 시장의 급격한 성장에 따른 인프라 확대 등에 총 7조원을 투자한다.

국내 1위 물류기업인 CJ대한통운은 E커머스 최적화 인프라·0시스템 강화 등 물류 운영경쟁력 확보에, K-뷰티 플랫폼 CJ올리브영은 IT기술을 적용한 마케팅·서비스 고도화, 글로벌 매출 비중 확대에 나선다.

건강과 유지가능성 분야에도 1조원 이상을 투자한다. 바닷물에서 자연분해되는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PHA) 제품의 생산시설 확대 등 미래형 신소재 투자가 중심이다.

CJ는 이와 함께 바이오 의약품위탁개발생산시설(CDMO), 천연 프리미엄 소재 고도화도 추진한다.

CJ그룹은 이 같은 미래 라이프스타일 분야 투자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2026년까지 매년 50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향후 5년간 최소 2만5000명에서 3만명에 육박하는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CJ는 지난해 중기비전 선포 이후 그룹의 ‘인재제일’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인재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주 4.5일제 근무와 성과 보상, 제주도 거점오피스 등 젊은 인재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시행 중이다.

성현 기자 weirdi@daum.net

<저작권자 © 현대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